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자연을 가리키는 브루나이 여행 나침반

2022.01.21. 16:34:52
조회 수
328
6
댓글 수
2
탄중 바투 비치
탄중 바투 비치

브루나이 사람들은 해외여행이 제한적인 어려운 시기를 즐겁게 견뎌 낼 방법을 찾아내고 있다. 거리 두기가 생활화 되고 실내 모임이 제한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탁 트인 자연의 아름다움을 찾아 나섰다. 브루나이의 청정 매력을 재조명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중에서도 코로나 시대 브루나이 사람들 사이에서 새롭게 떠오른 산과 바다를 한 군데씩 따라가 보았다. 현지인들에게 소문난 맛집이야말로 진정한 맛집이니까.


현재 브루나이 국경은 팬데믹으로 2년 가까이 닫혀 있다.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 엄격한 심사를 통한 입출국만 허락될 뿐, 국내외 여행자들에게는 여전히 인내의 시간이 요구된다. 힘든 시기 브루나이 사람들의 마음을 달래준 곳들은 앞으로 외국인 여행자들에게도 사랑 받는 브루나이의 명소가 될 테다.

부킷 시빠띠르
부킷 시빠띠르

●초보도 문제없어! 안심 트레킹 명소


요즘 브루나이에서는 트레킹 열기가 뜨겁다. 국경이 닫힌 시간이 길어지며 답답함을 호소하던 이들이 자연 속으로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트레킹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까지 숲이나 산을 찾기 시작했고, 자연스럽게 더 많은 트레일이 주목 받기 시작했다.

부킷 시빠띠르(Bukit Sipatir)도 급부상한 트레일 중 하나다. 수도인 반다르스리브가완(Bandar Seri Begawan)에서 가깝고, 왕복 5km로 길이도 적당하며, 초급자도 쉽게 오를 수 있는 난이도를 갖췄다. 덕분에 부담 없이 찾기 좋은 코스로 알려지고 있다. 아이들과 다같이 나온 가족단위 등산객도 많다.

트레일의 방향을 알려주는 화살표와 담당 구조대의 연락처가 적힌 팻말이 트레킹의 시작을 알린다. 새소리와 곤충 소리가 가득한 숲을 지나고, 하늘이 탁 트인 길을 따라 걸어보자. 한국에서 볼 수 없는 라임, 용과, 망고나무가 자라는 모습을 보면 신기하고 반가운 마음이 든다. 갈림길마다 친절한 이정표와 꾸준한 등산객들이 안내하니 길을 잃을 걱정도 없다. 가끔씩 불어오는 바람은 이마와 목덜미의 땀을 식히며 한 발 더 내딛도록 응원한다.

정상까지는 약 한 시간. 산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절경은 등산의 땀방울을 더욱 값지게 만든다. 초록의 산들을 굽이굽이 휘감으며 유유히 흐르는 강을 따라 시선을 옮기면, 저 멀리 템부롱(Temburong) 대교도 언뜻 보인다. 강줄기를 따라 빼곡하게 자리 잡은 맹그로브 숲과 든든하게 버티고 있는 열대 우림의 진한 초록이 하늘에 닿는다.

강줄기 한쪽에선 푸른 하늘에 흰 구름이 그림같이 떠 있는데, 반대쪽 하늘에서 몰려오는 두꺼운 진 회색의 구름이 변덕스러운 브루나이의 날씨를 한눈에 보여준다. 산 정상에 있는 쉼터에 마련된 작은 정자 옆에는 번개 그림이 그려진 아담한 기념문이 있다. ‘시빠띠르(Sipatir)’가 ‘번개’라는 뜻을 듣고 보니 귀여운 번개 그림이 대번 이해된다. 정상에 오른 사람들은 해맑은 표정으로 기념촬영을 하며 작은 성취를 자축한다.

탄중 바투 비치
탄중 바투 비치

●브루나이 노을의 진수


해가 지기 30분쯤, 여유 있게 무아라(Muara) 지역의 탄중 바투 비치(Tanjung Batu Beach)를 찾아 나섰다. 브루나이에는 유명한 선셋 포인트가 많은데 그 중에서도 무아라 지역의 해변은 손에 꼽힐 정도. 실내 활동이 많은 제약을 받는 시기에 가벼운 산책과 함께 아름다운 노을까지 볼 수 있는 곳이니 인기일 수밖에. 이미 해변 주차장을 빼곡히 채운 차량이 이곳의 유명세를 짐작케 한다.

입구에서 가볍게 몸을 풀고 해변을 따라 잘 포장된 산책로를 따라 걸었다. 길의 왼쪽엔 짙은 초록의 키 큰 나무들이 울창하고, 오른쪽엔 푸른 바다의 파도가 밀려와 검은 방파제에 부딪혀 하얗게 부서지기를 반복한다. 바다 끝의 수평선에서는 새하얗고 선명한 구름이 커다랗게 자라나니, 마치 산과 바다에 동시에 있는 기분이 든다. 산책로 사이사이에는 바다를 바라보며 쉬어 갈 수 있는 작은 정자들이 마련되어 있다.

탄중 바투 비치
탄중 바투 비치

여행에서 좋은 타이밍이란 어찌나 감사한 일인지. 자전거와 킥보드를 타며 뛰노는 아이들, 흐뭇하게 바라보는 부모들, 다정한 연인들, 조깅을 나온 사람들…. 붉은 해가 푸른 바닷속으로 조금씩 몸을 담그는 풍경을 감상하는 이들은 색색의 하늘빛만큼이나 다양하다. 오늘의 노을은 마치 웅장한 오케스트라 같다는 생각이 든다. 태양이 이별을 고하고 남은 붉은빛과 두꺼운 솜뭉치 같은 구름의 그림자가 한 데 섞여 묵직한 울림을 주기 때문일까. 무심히 고개를 돌려 주위를 둘러 보니 수평선에서 무럭무럭 자라난 구름이 커다란 하트 모양으로 빛나고 있었다. 무엇 하나 놓칠 수 없는 노을의 축제가 펼쳐지는 곳. 오늘의 힘든 시간도 내일은 괜찮아지리라는 막연한 기대와 확신을 주는 위로의 순간이다.

템부롱
템부롱

브루나이 트레킹 팁

브루나이의 뜨거운 한낮의 날씨를 감안하여 새벽 일찍 등산을 시작해서 아침에 등산을 끝내거나, 해가 한풀 꺾인 오후에 시작하여 해가 지기 전에 내려오기를 추천한다. 하루를 다 쓰는 긴 구간의 트레킹을 원하는 이방인이라면 단독 산행은 금물. 원숭이와 뱀 등 야생동물들의 터전을 지나는 트레일도 많기 때문이다. 현지 전문가와 함께 하는 그룹 투어에 참여한다면 안전하고 즐겁게 트레킹을 할 수 있다. 부킷 시빠띠르 트레일에서는 다양한 과일을 만날 수 있는데, 대부분 주인이 있는 나무이니 눈으로만 보도록 하자.

글·사진 이효진(새벽보배), 트래비(Travie)
자료 제공 트래비(Travie), 한-아세안센터(ASEAN-Korea Centre)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군위, 걸으며 사유하는 여행 (3) 트래비
[IT운영관리] 8. AI와 디지털전환.. 왜 생각만큼 발전이 없을까? IT동아
'리오프닝' 맞이한 OTT 업계, 장밋빛 전망은 끝 (1) IT동아
노트북에서도 좋은 타이핑 감을 느낄 수 있을까? 다나와
[아롱 테크] 자동차도 마스크를 쓴다 '연비 및 공기 역학 성능 향상에 필수' 오토헤럴드
[모빌리티 인사이트]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 자동차가 있어요? IT동아
“라떼는 말이지···” 플로피부터 외장 SSD까지 휴대용 스토리지 변천사 (16) 맨즈랩
통영 로컬 바이브 카페 3 (1) 트래비
삼성전자, 하반기 AP 점유율 반등 기대…'중저가 공략 적중' (1) IT동아
삶의 궤적을 따라 만난 대구 (1) 트래비
[김흥식 칼럼]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만만하게 보는 완성차 많아졌다. 오토헤럴드
저렴해진 그래픽카드 어울리는 ‘최강 가성비 CPU’는? (12) 다나와
거장을 길러낸 코발트 블루 '통영 예술 기행' 트래비
고성에 흐르는 겹겹의 시간으로 타임리프 (1) 트래비
[김흥식 칼럼] 쏘나타 단종, 내연기관 차명 퇴출의 시작일 뿐 '전동화 희생양 1호' 오토헤럴드
구담봉에 오르다, 사랑 이야기와 은둔자의 거처 (1) 트래비
9년만에 돌아온 모토로라··· 이동통신 '제3의 길' 열 가능성은? (3) IT동아
‘신약개발 AI’, 우리에게 약일까, 독일까? 아크로팬
십 리도 못 가서 아른거릴, 서울 대학가 맛집 4 트래비
[아롱 테크] 휘발유보다 비싼 경유에 운전자 패닉 수준...유류세 비중 차이로 역전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