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쇼핑검색, 다나와! :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 앱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다나와 APP No.1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 앱으로
간편하게 최저가를 확인하세요.
- -
QR코드
빈 이미지
다나와 앱 서비스 목록 닫기

그땐 그랬지 '드르륵~' 핸드 브레이크 잠기는 감촉과 소리...전동화로 빨라진 퇴출

2022.11.23. 10:51:28
조회 수
3,084
7
댓글 수
8

공유하기

레이어 닫기

지금 보는 페이지가 마음에 든다면
공유하기를 통해 지인에게 소개해 주세요.

로그인 유저에게는 공유 활동에 따라
다나와 포인트가 지급됩니다.

자세히 >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를 안전하게 세워 놓는데 꼭 필요한 '주차 브레이크'가 전자화하면서 손이나 발로 작동하는 '수동식 주차 브레이크'가 추억 속으로 사라져 가고 있다. 운전석 시트와 센터 콘솔부 사이 또는 콘솔부 패널에 자리한 레버를 주욱 당길 때 났던 '드르륵' 소리, 가벼운 떨림과 함께 손에 잠겼던 감칠 맛과 함께 말이다.

주차 브레이크는 레버를 당기는 핸드 브레이크 또는 사이드 브레이크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보다 진보한 사양으로 여겼던 '풋 파킹 브레이크'도 핸드 브레이크와 같이 케이블을 당겨 작동하는 방법으로 주차 후 차가 움직이지 못하게 꼭 붙들었다. 주차 브레이크는 특히 경사로 주차때 안전을 위해 반드시 당겨놔야 했다.

버튼을 누를 것도 없이 차량 상태에 따라 알아서 잠그고 풀리거나 주행 중 정차했을 때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아도 되는 오토 홀드(Auto HoldD)도 보조 제동장치의 하나다. 하지만 이제 손이나 발로 주차 브레이크를 잡는 전통적 방식의 차량은 버튼 하나로 작동하는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로 대체되면서 만나기 어렵게 됐다. 

수동식 핸드 브레이크에 관한 재미있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자동차 마켓플레이스 카구르스(CarGurus)에 따르면 영국에서 팔리는 신차 가운데 핸드 브레이크가 장착된 모델은 단 13%에 불과했다. 최근 나오는 신차의 경우 핸드 브레이크를 고집하는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 풋 페달, 버튼 형태로 전환하고 있어 더 빠르게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카그루가 2018년 처음 조사했을 때만 해도 신차의 37%가 핸드 브레이크를 장착했다. 불과 4년 사이에 절반 이상 사라진 셈이다. 카구르는 BMW의 예를 들어 2019년 14대였던 핸드 브레이크 장착 모델이 지난해 3대로 줄었다고 전했다. 수동변속기와 핸드 브레이크 같은 전통적 방식을 선호해왔던 유럽 소비자의 취향이 편한 쪽으로 빠르게 변화하면서 푸조와 시트로엥, 복스홀, 세아트 등의 브랜드도 전자식 버튼으로 대체하고 있다.

카구르는 "지난 5년간 연구를 통해 수동으로 작동하는 주차 브레이크는 수년 후 사라질 것"이라며 "내연기관차 판매가 중지되고 전기차로 대체되는 2030년이 종말을 앞 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에서 판매하는 국산차 가운데 현대차는 무려 9개 모델에 핸드 브레이크를 적용하고 있었다. 영국 신차 브랜드 가운데 가장 많은 숫자다. 기아와 쌍용차는 각각 3개 모델에 핸드 파킹 브레이크를 장착하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공감/비공감

공감/비공감안내도움말 보기
유용하고 재미있는 정보인가요?
공감이 된다면 공감 버튼을, 그렇지 않다면 비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감이나 비공감을 선택 하는 경우 다나와 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 공감 버튼의 총 선택 횟수는 전체 공개입니다. 비공감 버튼의 선택 여부는 선택한 본인만 알 수 있습니다.
최신 기획뉴스 전체 둘러보기
1/1
[EV 트렌드] 中 BYD, 두 배 격차 테슬라 따라 잡는다...4분기 대역전 가능성 오토헤럴드
재규어 TCS 레이싱, 포뮬러 E 내년 시즌에 대비한 3세대 전기 머신 'I-TYPE 6' 공개 오토헤럴드
Q&A로 알아보는 겨울철 초보 운전 대표 고민 해결법 (2) 다나와
주요국 내연기관 배출가스 규제 강화, 국내 실도로 측정 장비 구축 및 루트 개발 시급 (2)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고가 전기차의 저렴한 '드럼 브레이크' 논란, 원가절감 아닌 친환경 선택 (2) 오토헤럴드
[AD] 현대차 모터스포츠 '2022 FIA WTCR' 드라이버·팀 부문 동반 종합 우승 쾌거 오토헤럴드
[현장에서] 렉서스 스킬 콘테스트, 목표는 "모든 고객을 내 집에 모신 손님 처럼' 오토헤럴드
그땐 그랬지 '드르륵~' 핸드 브레이크 잠기는 감촉과 소리...전동화로 빨라진 퇴출 (8)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자동차 산업 붕괴 직전 러시아에서 끝까지 버티는 '현대차와 기아'의 노림수 (1) 오토헤럴드
화물차 보유자 절반 이상 "전기트럭 비싸도 사겠다" 단, 주행 거리 500km 이상일 때 (1) 오토헤럴드
[르포] '볼보' 토슬란다 생산 공장…"1,400대 로봇과 6,500명 작업자의 조화가 ‘핵심’" (1) IT동아
[EV 트렌드] 전기차로 돈 벌어 볼까 '싼값에 충전, 비싼 값에 되파는 V2G' (1) 오토헤럴드
[기고] 비즈니스 자동화 전략이 실패하는 5가지 이유와 예방법 (1) IT동아
[아롱 테크] 떨리지 않는 자동차의 비결 '베드 플레이트'...엔진 진동 차체 전달 방지 (1) 오토헤럴드
[LA 오토쇼] 기아, 신형 셀토스와 EV6 GT 메인 전시...우수한 상품성 알릴 것 (1) 오토헤럴드
[LA 오토쇼] 현대차 아이오닉 6 북미 시장 첫 선, 친환경 모델 풀라인업 전시 (1)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ADAS, 사고 감소 효과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시대 교두보 역할까지 (2) 오토헤럴드
그땐 그랬지, 요즘 첨단 시스템의 원조 '물풍선 범퍼와 두루마리 지도 내비게이션' (3)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출고 대기 '하세월' 일몰 앞둔 개소세 인하 '제도 개선 및 폐지가 답' (1)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전기차도 위협할 것" 도요타 신형 프리우스, 반전 기회가 될 수 있을까? (1) 오토헤럴드
이 시간 HOT 댓글!
1/4